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청 야외광장서 여름밤 텐트치고 더위 날려요"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청사 앞 잔디광장과 소나무숲을 여름밤 시민 휴식공간으로 제공한다.

광주시는 오는 24일부터 8월까지 청사 앞 잔디광장에 텐트와 그늘막을 설치해 '여름 문화캠프'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7월 31일까지는 예약제로 매주 금·토요일에 텐트 5동을 제공한다.

8월에는 텐트 10동을 설치하고 문화공연, 가족영화상영 등의 프로그램을 평일까지 확대 운영한다.

자세한 일정은 장마 등 기상여건을 고려해 확정한다.

소나무숲에 설치하는 그늘막·어린이 자전거는 별도의 신청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휴대용 버너를 이용한 간단한 취사는 가능하지만, 전문야영장이 아닌 만큼 화재위험이 큰 숯·땔감·번개탄 등의 사용과 식기세척은 금지된다.

6~7월 사용 신청은 오는 17일 오전 10시부터 광주시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