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대노총 공공부문 "성과연봉제 확대되면 공공성 파괴돼"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는 "성과연봉제를 비롯한 정부의 '노동개악'을 중단하라"고 14일 요구했다.

정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16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었다.

이에 공대위는 정부청사 인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3년간 박근혜 정부의 공공기관 정책은 국민의 입장에서 볼 때 완전히 실패했다"며 "정부가 자랑하는 성과는 국민의 이익이 아닌 정권 당리당략과 재벌 대기업의 이익만을 위한 가짜 개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20개 공기업·준정부기관의 성과연봉제 확대가 완료됐다는 정부 발표에 "이 중 절반인 최소 60개 기관이 노조 동의를 거치지 않고 불법적으로 취업규칙을 변경했거나, 불법적 수단을 동원해 합의를 강요해 문제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성과연봉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이유는 총선 참패 후 동력을 상실한 '노동개혁'의 불씨를 살리려는 것으로, 결국 노동자를 쉽게 자르고 비정규직을 대폭 늘려 재벌에 이윤을 보장하고 고통은 사회로 전가하겠다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