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OMC 등 '빅이벤트' 앞두고 원/달러 환율 약보합 마감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73.2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0.2원 하락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0.4원 내린 1,173.0원에 장을 시작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으로 시장에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전일 7.9원 올랐던 원/달러 환율은 미국 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관망세를 보였다. FOMC는 미국시각으로 14∼15일 열린다.

이와 함께 오는 15일 발표되는 중국 A주(내국인 거래 주식)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지수 편입 이벤트도 관망세의 한 요인이다.

중국 A주가 편입에 성공하면 국내 증시에서의 자금 이탈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시장에 퍼져있다. 편입에 실패해 중국 증시가 부진하면 위험회피 심리가 강화될 수 있다.

수출업체의 네고물량(달러화 매도)과 차액실현을 위한 달러 매도가 나온 점은 원/달러 환율을 소폭 끌어내리는 데 일조했다.

브렉시트 등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달러화 강세가 지속하고 있는 점은 원/달러 환율의 하단을 지지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시장에 대한 관망세와 불안감이 엇갈리면서 변동 폭이 3원으로 크지 않았다.

박성우 NH선물 연구원은 "FOMC에 대한 관망세와 시장불안이 엇갈리고 있어 상단과 하단이 막힌 상황"이라며 "FOMC가 끝나기 전까지는 이런 보합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100엔당 1,107.29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0.9원 떨어졌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