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교 간 대화로 상생·협력"…KCRP 창립 30주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오는 29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앰버서더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 및 이웃 종교화합대회 개막식을 연다.

지난 1986년 창립된 KCRP는 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천주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국내 7개 종교가 회원 종단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종교 간 대화를 통한 이해와 협력, 상생을 위한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화합으로 하나 된 30년, 미래를 향한 한국종교인평화회의'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한국 7대 종교 수장과 지도자들, 그리고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영주 KCRP 대표회장은 14일 서울 중구 정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사회 저변에 갈등의 씨앗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종교가 해야 할 일이 아주 많다"며 "30주년을 맞아 KCRP의 활동을 되돌아보고 미래를 위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김광준 KCRP 사무총장은 "30주년을 기점으로 종교 간 대화를 넘어서 우리 사회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변화된 KCRP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30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종교의 역할에 대해 문제의식을 지니고 자성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KCRP는 30주년을 맞아 다양한 이웃종교화합대회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7∼8월에는 각 종단 시설에서 이웃종교를 체험할 수 있는 '이웃종교스테이'를 연다. 2박 3일간 각 종단의 성지 및 종교시설에 머물며 이웃종교를 경험하며 공감대와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10월에는 전국 종교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하는 토크 콘서트 '전국종교인화합마당'을 열 계획이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단순히 종교 간 대화와 화합이 아니라 통일과 환경, 소수자 인권과 정의 문제 등 우리 사회의 새로운 어젠다를 발굴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슬람교의 가입문제도 KCRP가 집중적으로 추진하는 과제 중 하나다. 김 사무총장은 "극단주의자의 테러 등으로 우리 사회가 이슬람교에 대한 불신과 오해가 많다"며 "이를 불식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고 한국이슬람 중앙회와의 KCRP 가입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설명해왔다.

한편 KCRP는 지난 2000년부터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북한 종교인들과 교류해왔으며 지난해 11월 금강산에서 북한의 종교인들과 '평화대회'를 열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단원고 '기억교실(존치교실)' 이전 문제를 중재해왔으며 세월호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