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청연 교육감 "구도심 학교 이전에 각계 의견 수렴"

인천 구청장·군수와 간담회…무상급식 협조 요청
이청연 교육감 "구도심 학교 이전에 각계 의견 수렴"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이 지역 현안으로 떠오른 구도심 학교의 신도시 이전과 관련,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 교육감은 14일 인천시교육청에서 구·군 단체장, 부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학교 신설과 이전은 교육부가 권한을 갖고 주도하는 탓에 교육감의 역할은 한계가 있지만 구청장·군수와 함께 지역 각계의 의견을 모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제자유구역과 대규모 택지개발이 한창인 인천은 인구가 갈수록 줄어드는 구도심의 학교를 인구가 급증하는 신도시로 이전하는 사업이 구도심 주민 반발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다.

구도심인 서구 가좌동의 봉화초등학교와 남구 숭의동의 용정초등학교를 2019년 3월까지 각각 청라국제도시, 서창지구로 이전하는 사업도 이미 교육부 승인을 받았지만 지방의회와 주민 반대가 계속되고 있다.

이 교육감은 간담회에서 학생수 증감에 따른 학교 이전과 신설, 학생 유출을 막기 위한 여자중학교 전환 등의 방안을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또 단체장들에게 "전국 3대 도시의 위상에 맞는 교육복지 실현을 도와달라"며 중학교 무상급식 시행에 협조하도록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박우섭 남구청장, 박형우 계양구청장, 강범석 서구청장과 5개 구·군 부단체장이 참석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