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노총 5개 산별노조 "재벌개혁 추진하겠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민주노총 산하 5개 산별 노조가 연석회의를 구성하고 공동으로 재벌개혁 투쟁에 나서겠다고 14일 선언했다.

서비스산업노조와 금속노조, 화학섬유노조, 보건의료산업노조, 플랜트건설노조는 이날 서울 정동 금속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 개혁 1순위는 재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서민은 언제 닥칠지 모르는 구조조정의 불안에 떠는데도 재벌은 천문학적 자산을 매년 차곡차곡 쌓고 있다"며 "재벌의 착취와 수탈 구조를 개혁하는 게 경제개혁의 첫 단추"라고 주장했다.

연석회의는 대기업에 소유와 경영분리, 원청·하청 간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노동기본권 존중과 부당노동행위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재벌의 횡포에 고통받는 노동자와 생존권을 위협받는 영세 자영업자, 재벌개혁을 바라는 모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연석회의는 22일 재벌의 불법·편법 경영승계를 비판하는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연석회의는 "다음 달 22일 금속노조의 전 조합원 상경투쟁과 함께 '재벌개혁 한마당' 집회로 국민적 재벌개혁 투쟁의 도화선을 만들겠다"며 "내년 대선 때까지 이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