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신증권, 근속 5년 이상 희망퇴직 신청 받는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대신증권[003540]이 내달 임금피크제 도입을 앞두고 2년 만에 희망퇴직을 또 시행한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오는 17일까지 원하는 직원에 한해 퇴직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대신증권은 2014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했다.

신청 대상자는 근속 5년 이상의 대리급 이상 직원과 근속 8년 이상의 사원급 직원이다.

희망퇴직자에게는 평균 임금 9~23개월의 퇴직위로금을 준다. 20년 이상 근속한 1급 부장은 최대 2억6천만원의 위로금을 받게 된다.

위로금 외에 최대 4천만원까지 지원하는 생활안정기금도 받을 수 있다.

대신증권은 희망퇴직자들에게 전직·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퇴직 후 2년간 학자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대신증권은 7월 1일 임금피크제 도입 이전에 희망퇴직을 원하는 직원과 2014년 희망퇴직 접수 때 참여하지 못한 직원들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