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강릉철도 남대천교 붕괴 원인은 '강추위'

아치교 아닌 단순교 형태로 변경 복구
기울어진 원주∼강릉 철도 남대천 아치교각
기울어진 원주∼강릉 철도 남대천 아치교각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지난 1월 발생한 원주∼강릉철도 강릉 남대천교 아치교각의 붕괴는 강추위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용역을 받아 남대천 교량 사고 원인분석을 한 대한강구조학회는 14일 강재 가설 시와 사고 시의 온도 차이가 사고 발생원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아치교로 건설 중이던 남대천 교량은 1월 24일 오전 6시 10분께 교각 가설물(가설 벤트)이 붕괴했다.

대한강구조학회에 따르면 이날은 강릉에도 한파가 몰아쳐 최저 기온이 영하 14.6도였다.

그러나 강재(鋼材)를 가설한 2015년 9월의 온도는 26.6도여서 사고 시와는 무려 41.2도의 차이가 있었다.

기울어진 원주∼강릉 철도 남대천 아치교각
기울어진 원주∼강릉 철도 남대천 아치교각

강재는 건설 공사 등의 재료로 쓰기 위해 압연 따위의 방법으로 가공한 강철을 말한다.

학회는 온도변화에 따른 구조 안전성 검토 없이 가설 벤트 하단에 현장에서 개략적인 도면만으로 애초 설계에 없는 나사(스크루 잭)를 설치한 것이 사고 발생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41.2도의 온도 강하를 가설 벤트 하부에 설치된 스크루 잭이 견디지 못했다는 것이다.

학회는 내년 12월 말 개통하려면 내년 6월 이전에 시설물 공사가 완료되고 이후 종합 시험운행을 해야 하는 공기를 고려하면 기존 강아치교가 아닌 일자형의 단순교 형태로 변경해 건설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관계자는 "이번 남대천교 건설에 따른 가설물의 시공과 설계과정에서 기온이 고려되지 않았고 온도에 무지한 면이 있었다"라며 "10월 말까지 교량 공사를 끝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yoo21@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yoo2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