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수영 김세진, 리우행 불발에도 10㎞ 완주 "도전은 진행형"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장애인 수영선수 김세진(19·서울시청)이 리우올림픽 무대에서 비장애인 선수들과 기량을 겨뤄보려던 꿈은 무산됐다. 하지만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10㎞ 코스를 완주해냈다.

김세진은 13일(한국시간) 포르투갈 세투발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마라톤수영 남자 10㎞ 최종예선에 참가해 완주했다.

하지만 규정 시간을 초과해 순위 안에 들지 못했다.

이로써 김세진은 이번 대회 9위 안에 들거나 9위 밖 선수 중에서도 대륙별 상위 선수에게 주는 리우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데 실패했다.

이번 대회에는 2012년 런던올림픽 마라톤수영 남자 10㎞ 금메달리스트인 우사마 멜룰리(튀니지) 등 61명이 참가했다.

김세진은 일반 선수들과 똑같은 조건에서 레이스를 벌였다.

다만 정해진 시간을 초과해 레이스 도중 '오버타임' 판정을 받았다. 그럼에도 김세진은 끝까지 완주하려 했고, 대회 주최 측의 배려 덕에 약 2시간35분의 기록으로 코스를 완주했다.

'로봇 다리'라는 별명을 가진 김세진은 오른쪽 무릎 아래와 왼쪽 발목 아래가 없는 선천적 무형성 장애를 안고 태어났다. 수영은 아홉 살 때 재활 차원에서 시작했다.

김세진은 올해 리우에서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이 아닌 비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려 했으나 아쉽게 불발됐다.

김세진은 경기 후 "그동안 꾸준히 훈련해 왔으나 오랜만에 실전을 뛰어 예전 기록보다 못 미쳤다. 날씨는 나쁘지 않았지만 파도를 거슬러 수영하는 것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끝까지 완주를 해내서 한편으로는 뿌듯하고 기쁘다. 배려해준 주최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록 이번 도전은 실패로 끝났지만 나의 도전은 아직 진행형이다"라면서 "앞으로 계속해서 노력하고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애인수영 김세진, 리우행 불발에도 10㎞ 완주 "도전은 진행형" - 2
장애인수영 김세진, 리우행 불발에도 10㎞ 완주 "도전은 진행형" - 3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