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작년 8월 이후 위안화 가치 방어에 555조원 써"

FT 분석, 인민은행 "신뢰 유지에 필요했던 조치" 해명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방어를 위해 외환보유고를 대거 소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중국의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위안화 기준환율의 산정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발표한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4천730억 달러(약 555조 원)를 시장 개입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외환보유고는 2014년 6월 3조9천90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기 시작했고 지난달에는 3조1천900억 달러까지 줄어든 상태다. 당국의 개입에도 위안화 가치는 지난해 8월보다 5.3% 떨어졌다.

인민은행은 지난해 8월 정부의 시장 개입을 줄이고 환율의 흐름을 시장에 맡긴다는 취지에서 전격적으로 제도 변경을 발표해 글로벌 시장에 충격을 던진 바 있다.

시장에서는 위안화의 급격한 평가절하를 용인하거나 고무하려는 의도로 해석해 위안화 매도가 강화됐고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가 급락하자 불과 며칠 만에 환율 방어에 나서면서 인민은행의 진정한 의도에 대한 시장의 혼선을 가중시켰다.

애널리스트들은 인민은행 측이 제도 변경으로 인해 위안화가 어느 정도 하방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지만, 시장 반응의 강도를 과소평가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중국 작년 8월 이후 위안화 가치 방어에 555조원 써" - 2

5% 정도의 조정으로 그칠 것으로 예상했던 시장의 움직임이 며칠 만에 10∼20%의 하락을 유발할 정도로 위협적인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위안화 가치의 급격한 하락은 위안화 투자자산의 매도를 초래해 금융시스템을 흔들 가능성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인민은행의 시장 개입에 대해 위안화 가치의 하락을 지연시켰을 뿐이라며 낭비에 불과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시기가 임박하면 위안화에 대한 하방 압력이 재연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민은행은 시장개입이 낭비였을 뿐이라는 지적에 대해, 비싼 대가를 치르긴 했지만 중국 경제에 대한 신뢰를 유지하고 더 큰 파급효과를 불러올 무질서한 절하를 막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였다고 반박했다.

한 인민은행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국내외의 신뢰"라고 말하면서 "개입비용은 많이 들었지만 이를 숫자 측면에서만 평가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단 신뢰를 잃으면 이를 쉽사리 회복할 수 없다. 그렇게 되면 더 많은 악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인민은행이 환율 흐름을 시장에 맡기겠다는 다짐을 포기했다는 외부의 비판에 대해서도 "경제성장세가 약해졌다는 신호가 나타날 때마다 정책당국자들은 곧바로 안정을 되찾기 위해 고심하게 된다"면서 "그렇다고 우리가 당장 개혁을 포기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