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 피츠버그 국제발명전서 8관왕… 기술력 입증

2년 연속 대상 영예


2년 연속 대상 영예

(세종=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한국전력[015760]은 7일 미국 피츠버그 몽로빌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6 피츠버그 국제 발명품·신기술 전시회'에서 대상과 금상 2개, 특별상 5개를 수상해 8관왕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피츠버그 국제발명전시회는 스위스 제네바 국제발명전, 독일 뉘른베르크 국제발명전과 함께 세계 3대 국제발명전으로 꼽힌다.

9일까지 이어진 전시회에는 21개국 45개 부문 총 357여점이 출품됐다. 한전은 자체개발한 '항공장애 표시구 설치로봇'과 '공작물 방호형 Y형 지지물' 2점을 출품했다.

한전, 피츠버그 국제발명전서 8관왕… 기술력 입증 - 2

표시구 설치로봇은 출품작 중 최종 1개 작품에만 수여하는 대상을 받았다. 한전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대상 수상작은 송전선로 가공지선에 항공 장애 표시구를 설치할 때 사람이 하던 작업을 로봇이 대신하는 신공법을 선보이고 있다.

안전성과 효율성이 높아 앞으로 전력설비 점검에도 활용돼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작품은 특수기술 부문 금상과 특별상 3개(세계발명가협회, 대만 발명협회, INPEX심사위원장)도 수상했다.

공작물 방호형 Y형 지지물은 안전산업 부문 금상과 특별상 2개(유로비즈니스연합체, INPEX심사위원장)를 받았다.

이 작품은 가공송전선로에서 전선 등이 빠지는 것을 방지하는 방호형 구조물이다. 작업자의 추락 방지와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 발생 요인을 제거한 기술로 사업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토대로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해외 시장에 홍보하고, 다양한 국제 전시회에 참가해 제품 수출 등 해외사업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