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인비, LPGA 마이어 클래식 불참 결정

"다음 대회 미정…휴식 취하면서 부상 상태 지켜보겠다"


"다음 대회 미정…휴식 취하면서 부상 상태 지켜보겠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손가락 부상으로 고전하는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이번 주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 출전하지 않는다.

박인비는 13일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16일 미국 미시간주에서 개막하는) 마이어 클래식에는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며 "다음 출전 대회가 언제인지는 정하지 않았지만 손가락 부상이 회복되는 상태를 봐 가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박인비, LPGA 마이어 클래식 불참 결정 - 2

박인비는 지난주 메이저대회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LPGA 명예의 전당 회원으로 가입하며 축하를 받았다.

하지만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으로 제 스윙을 하지 못해 2라운드를 치른 뒤 컷 탈락했다.

갤럭시아SM 관계자는 "박인비 선수의 부상이 휴식을 취하면 통증이 사라지고 무리해서 공을 치면 다시 도지는 상황"이라며 "지난주에 컷 탈락했기에 더 많은 휴식을 취할 수 있어 이번 주 대회 결장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오는 7월 22일 개막하는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 출전에 대해서도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각 나라 4명이 출전하는 이 대회에서 박인비는 김세영(23·미래에셋), 전인지(22·하이트진로), 양희영(27·PNS)와 함께 한국대표 선수로 결정됐다.

손가락 부상 때문에 박인비가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을지 아직 알 수 없다.

갤럭시아SM 관계자는 "이 대회는 개막 2주 전까지 출전 여부를 알려 줘야 한다"며 "박인비 선수가 부상 상태를 체크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