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만 취약지' 괴산군에 외래산부인과 생긴다

(괴산=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그동안 산부인과 병원이 없어 주민들이 인근 증평이나 청주로 원정 진료를 받아야 했던 충북 괴산군에 외래산부인과가 생긴다.

'분만 취약지' 괴산군에 외래산부인과 생긴다 - 2

괴산군은 최근 보건복지부의 '2016 분만 의료취약지 지원사업'에 선정돼 괴산성모병원에 외래산부인과를 개설한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괴산 지역은 산부인과가 없어 임산부 등이 진료를 받으려면 인근 시·군을 찾거나 보건소에서 1주일에 한 번씩 운영하는 '찾아가는 산부인과'를 이용해야 했다.

매년 2억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괴산성모병원은 외래진료실, 상담교육실을 마련하는 한편 초음파 영상장비 등 최신 의료장비와 전문의 1명, 간호사 2명을 확보하기로 했다.

본격적인 진료는 오는 8월 말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분만 시에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분만 산부인과가 있는 인근 시·군을 방문해야 한다.

괴산군 관계자는 "지역 내에서 자체분만은 할 수 없지만 임산부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근 시·군으로 신속히 이동할 수 있는 이송체계를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