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盧, 권력이 시장에 넘어가 한심한 상황임을 자인"

"시장에 넘어간 권력 어떻게 찾을지 생각해야…경제민주화 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은 과거 권력이 시장으로 넘어가 버렸기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얘기를 했다"며 "우리가 굉장히 한심한 상황에 도달한 것을 대통령이 스스로 자인한 셈"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경제민주화정책 포럼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경제민주화란 무엇인가' 간담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과거 정권들이 경제민주화를 이루지 못했다는 것이 발언의 취지이지만, 야당 대표로서 참여정부 때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대표적인 사례로 드는 것은 이례적이다.

김 대표는 "경제세력은 시장의 공정성을 위한 제도에 찬성하지 않는다"며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려 해도 입법과정이 순탄치가 않다. 경제세력들이 정치권을 압박하고, 정치권은 별로 힘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도 (경제세력의) 제안에 자연스럽게 귀를 기울이게 되고, 그런 형태로 경제가 계속 진행된다"며 "(이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가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렇다면 우리는 시장에 넘어간 권력을 어떻게 찾을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며 "이는 경제민주화를 하지 않고서는 불가능"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는 더민주 변재일 정책위의장과 이언주 금태섭 김병관 김정우 금태섭 최운열 제윤경 의원과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이 참석했다.

김종인 "盧, 권력이 시장에 넘어가 한심한 상황임을 자인"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