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충격의 조별리그 탈락…'핸드볼 논란' 페루가 8강행

에콰도르, 아이티 4-0 꺾고 8강 합류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페루가 우승후보 브라질을 격침시키고 B조 1위로 코파 아메리카 8강에 올랐다.

페루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 질레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조별리그 B조 3차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한 페루는 승점 7로 조 1위가 된 반면 브라질은 승점 4에 머무르며 조 3위로 조별리그 탈락의 쓴맛을 봤다.

골득실에서 뒤진 페루로서는 반드시 이겨야 8강에 진출 가능했던 만큼 후반 들어 공격의 고삐를 죄었고 결국 득점에 성공했다.

페루는 후반 30분 앤디 폴로가 골대 오른쪽에서 올린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라울 루이디아즈가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루이디아즈가 오른팔을 썼다는 핸드볼 논란이 있었지만 주심과 부심이 논의를 거쳐 골로 인정했다.

실점 후 브라질은 수차례 반격을 노렸지만 페루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브라질로서는 후반 추가시간 공격 찬스에서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엘리아스가 완벽히 슈팅하지 못하고 키퍼 정면에 공을 안긴 것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앞서 에콰도르는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티와의 경기에서 에네르 발렌시아의 1득점 2어시스트를 앞세워 4-0-으로 크게 이기며 조 2위(승점 5)를 확정지었다.

에콰도르는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에네르 발렌시아가 중원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아 드리블 돌파 후 오른발 슈팅, 첫골을 넣었다.

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는 에네르 발렌시아가 드리블 돌파 후 골키퍼를 앞에 두고 하이메 아요비에게 연결, 아요비가 골문 안으로 가볍게 공을 차넣었다.

에콰도르는 후반 12분 공격진영에서 볼을 빼앗았고 수비보다 공격 숫자가 많은 상황에서 크리스티안 노보아가 오른발 강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32분 아이티 수비진을 완전히 무너뜨린 역습 상황에서는 에네르 발렌시아가 안토니오 발렌시아에게 패스,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마무리 골을 넣었다. 골키퍼가 그대로 서서 지켜볼 수밖에 없는 완벽한 기회였다.

페루는 A조 2위 콜롬비아, 에콰도르는 A조 1위 미국과 4강행을 놓고 다투게 됐다.

브라질, 충격의 조별리그 탈락…'핸드볼 논란' 페루가 8강행 - 2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