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격호 롯데 회장 일가 1천억대 내부거래 의혹…검찰 수사

법인세 등 탈루 의혹도 조사…檢 "의혹 전반 살펴볼 것"
신격호 롯데 회장 일가 1천억대 내부거래 의혹…검찰 수사 - 1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롯데그룹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 일가의 편법적 일감 몰아주기와 법인세 등 탈루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로 구성된 롯데수사팀은 10일 그룹 차원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오너 일가의 수상한 내부거래 전반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특히 롯데가(家) 사이에 일감 몰아주기를 통한 부(富)의 이전이 일상적으로 일어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는 롯데쇼핑의 4개 사업본부 가운데 하나인 롯데시네마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지난 10일 밤 검찰관계자들이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압수수색을 마치고 '회장실'이라고 쓰인 박스를 들고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0일 밤 검찰관계자들이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압수수색을 마치고 '회장실'이라고 쓰인 박스를 들고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쇼핑은 2013년까지 신 총괄회장의 자녀와 배우자가 주주로 구성된 유원실업과 시네마통상, 시네마푸드 등 3개 업체에 영화관 내 매장을 헐값에 임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013년 기준으로 시네마통상은 신 총괄회장의 맏딸인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이 28.3%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였다.

이어 신 총괄회장의 친동생인 선호·경애씨(각 9.43%), 신 사장의 자녀 혜선(7.6%)씨와 선윤·정안(각 5.7%)씨 등도 지분을 보유했다. 전체 지분의 84%를 롯데가가 보유한 사실상의 오너 가족 회사였다.

시네마통상 역시 시네마푸드와 지분 구조가 거의 흡사하다. 신 사장(지분 33.6%)을 축으로 친인척이 87% 이상의 지분을 보유했다.

지난 10일 밤 검찰관계자들이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압수수색을 마치고 '회장실'이라고 쓰인 박스를 들고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0일 밤 검찰관계자들이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압수수색을 마치고 '회장실'이라고 쓰인 박스를 들고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원실업은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인 서미경씨가 57.8%로 최대주주였고 나머지도 신 총괄회장 딸 등 혈족이 지분을 나눠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3개 회사는 수년간 영화관 내 고수익이 보장되는 식·음료 매장사업을 독식했다. 특히 전국에서도 매출과 수익이 가장 높은 서울과 경기도지역 롯데시네마의 매장을 사실상 독점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방식으로 3개 업체가 수년간 올린 수익이 1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측은 롯데시네마 매장사업을 둘러싼 내부거래 지적이 지속하자 해당 기업을 청산하고 직영 체제로 전환했다.

롯데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가 지난 10일 밤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지하주차장에서 압수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한 검찰 관계자가 지난 10일 밤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지하주차장에서 압수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감사원 감사와 공정거래위원회 조사에서도 이런 부당 수익은 지적된 바 있다.

검찰은 당시 거래가 적법했는지, 이 과정에서 법인세, 재산세 등의 탈루 혐의점이 없는지를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거래 과정에서 매출 누락 등을 통해 수익을 빼돌린 뒤 비자금을 조성했는지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측의 수상한 내부거래 정황은 또 있다.

전자금융업 전문 롯데피에스넷은 현금인출기 구매 사업 과정에서 중간에 또다른 계열사인 롯데알미늄을 끼워넣어 40억여원을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당시 이런 식의 편법 계약을 지시한 장본인이 신동빈 회장이라는 의혹이 일었다. 롯데알미늄 역시 롯데일가의 지분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현재까지 불거진 의혹들은 두루 살펴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