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군 궤도차량에 숨진 효순·미선양 14주기 추모제


미군 궤도차량에 숨진 효순·미선양 14주기 추모제

헌화하는 추모객
헌화하는 추모객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14주기 추모제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2016.6.13
andphotodo@yna.co.kr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2002년 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숨진 고(故) 신효순·심미선 양 14주기 추모제가 14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사고현장에서 열렸다.

미선효순추모비건립위원회 등 10여개 단체가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 민주노총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미군 궤도차량에 숨진 효순·미선양 14주기 추모제 - 2

추모제는 마을 어귀에서 사고현장까지 추모 행진, 헌화, 추모공연, 추모사, 추모공원 조성계획 발표, 기억의 나무와 꽃 심기 등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신효순·심미선 14주기 추모제
신효순·심미선 14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고(故) 신효순·심미선 14주기 추모제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마을에서 사고 현장까지 행진하고 있다. 2016.6.13
andphotodo@yna.co.kr

참석자들은 이후 서울 광화문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고 추모 촛불집회를 연다.

미군 궤도차량에 숨진 효순·미선양 14주기 추모제 - 3

앞서 이들은 지난 12일 오후 7시 30분 의정부 미2사단 캠프 레드클라우드 정문 건너편에서 추모음악회를 열었다.

미선·효순 양은 2002년 6월 13일 친구의 생일 파티에 가려고 인도가 없는 56번 지방도 2차로를 따라 걷다가 인근 파주 무건리훈련장에서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숨졌다. 당시 중학교 2학년이었다.

시민단체는 두 여중생의 넋을 위로하고 불합리한 소파(주한미군 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을 촉구하기 위해 매년 사고현장과 서울 광화문에서 추모 행사를 열고 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