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개인 신분증번호 중복' 171만명…7년만에 해소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전역에서 개인의 신원을 나타내는 신분증 번호가 같은 사람이 한때 170만명에 달했으나 7년이 지나서야 관련 행정착오가 시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반관영통신인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공안부는 개인 신분증 번호중복 시정작업을 통해 지난 지난 2009년 171만건이던 번호중복 사례를 지난달까지 10명 남짓으로 거의 대부분을 해소했다고 공개했다.

중국에서는 1980년대 중반 이후 '중화인민공화국 거민(居民)신분증'을 발급하기 시작했으나 발급업무를 맡은 공무원들의 자질과 업무능력이 떨어져 대규모 번호중복의 오류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선량한 사람이 범죄자와 같은 신분증 번호를 가진 탓에 피의자로 경찰에 체포되는 등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공안부는 또 전국적으로 296만건에 달하는 '중복 후커우(戶口·호적)'를 적발하고 이를 모두 취소했으며 행정기관에 등록된 개인정보 중 사진을 첨부하지 않은 1천665만5천명의 정보를 정리했다.

중복 후커우 문제는 공무원의 업무 오류도 있지만 그보다는 부유층이나 권력층이 불법적으로 여러 개의 호적을 소유하고 각종 편법과 불법을 저지르는 사례가 많아 원성을 샀다.

공안부는 지난 2013년 드러난 '궁아이아이'(공<龍 밑에 共>愛愛)씨 사건을 계기로 후커우 자동대조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민원업무를 개선해 최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당시 궁씨는 호적등록업무를 관리하는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 4개의 호적을 소유하고 베이징(北京)에서만 상점, 사무실, 주택 등 부동산 40여 건을 사들여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

이밖에 공안부는 지난 1~5월 사이 전국에서 호적에 등록되지 않은 109만명을 밝혀내고 현재까지 이 중 74만6천명의 등록을 마쳤다.

중국, '개인 신분증번호 중복' 171만명…7년만에 해소 - 2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