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대 항공학과 교수회 "분지 공항은 안전·환경에 취약"

"장애물 평가 소홀히 한다면 치명적 오판"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신공항 입지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부산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들이 밀양 후보지의 안전성과 경제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부산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회는 13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험요소를 내재한 공항은 이·착륙 때 사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밝혔다.

부산대 항공학과 교수회 "분지 공항은 안전·환경에 취약" - 2

교수회는 "장애물을 타고 흐르는 상승 또는 하강 기류는 항공기의 활주로 접근 때 예측 불가능한 항공역학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고정 장애물 평가가중치가 적게 반영됐다는 최근의 논란이 사실이라면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치명적인 오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항공학적 검토 역시 비행경로 변경 등으로 장애물을 피하는 것으로 비행역학 및 항공역학 측면에서 위험성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어서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안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대우 교수는 "김해공항 북쪽에서 착륙할 때는 산 때문에 일종의 선회를 한 이후 착륙절차를 밟는데 이런 비행기술이 안전하다고만은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항공학적 검토는 항공기가 비행할 수는 있지만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부산대 항공학과 교수회 "분지 공항은 안전·환경에 취약" - 3

교수회는 또 "해상과 비교할 때 분지에 위치하는 활주로는 앞서 이·착륙한 항공기의 날개 끝에서 생성된 와류(渦流)의 소멸시간이 길어 다음 항공기의 이·착륙 대기 시간이 그만큼 길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항공기 날개에서 발생하는 일종의 소용돌이가 사라질 때까지 다음 항공기는 이착륙을 기다려야 하고 그만큼 이착륙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대기환경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교수들은 주장했다.

"밀양 후보지는 산으로 둘러싸인 분지로 항공기 이·착륙과 이륙을 대기할 때 발생하는 배기 오염물질이 분지에 정체되면서 환경문제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교수회는 밝혔다.

교수회는 이어 "공항 이용률 증가와 항공공학의 발전으로 앞으로는 더 빠르고 더 큰 항공기가 주력 기종이 될 것이므로 활주로 수와 길이의 확장성이 보장되는 데 공항을 지어야 한다"며 가덕신공항을 지지했다.

부산대 항공우주공학과 김위대 학과장은 "최근 논란을 보면 전문가 입장에서 너무 황당한 이야기가 많아 학자적인 양심을 걸고 평가 잣대의 공정성을 촉구하려고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