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복싱영웅 파키아오는 '최고 갑부의원'…"재산 828억원"

하원에 신고, 실제론 더 많을듯…상원으로 정치무대 확장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에서 '복싱영웅' 매니 파키아오(38)가 6년 연속 최대 갑부의원 자리에 올랐다. 복싱으로 부를 이룬 데 이어 정치인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1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하원이 의원 290명의 2015년 재산 현황을 공개한 결과 파키아오 재산(총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 기준)이 32억6천800만 페소(828억 원)로 가장 많았다.

파키아오 재산은 2014년보다 약 1.9배 급증하며 2010년 하원 의원에 당선된 이후 6년째 재산 1위 자리를 지켰다.

파키아오는 작년 5월 '세기의 졸전'이란 비난을 받은 미국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의 경기에서 패하고도 대전료와 입장료 수익 등 총 1억5천만 달러(1천749억 원)를 번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9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파키아오가 지난 10년간 4억3천만 달러(5천14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수입에서 세금과 선거비 등 각종 비용을 빼더라도 파키아오가 하원에 재산을 축소 신고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가장 부유한 의원인 것만은 분명하다.

파키아오는 복싱 은퇴와 함께 지난달 9일 상원 의원 12명을 뽑는 선거에 출마, 후보자 50명 가운데 득표율 7위로 당선됐다.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의 빈민가에 태어나 초등학생 때 복싱을 시작하고 프로 무대에서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그가 국민적 인기를 등에 업고 향후 대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파키아오는 상원 의원 당선 직후 "복싱에서 한 것처럼 국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전면 무상교육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인이 '피비린내 나는 범죄와의 전쟁'을 선언하며 추진하는 사형제 부활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파키아오는 하원 의원 시절에 복싱에 전념하며 의정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필리핀 복싱영웅 파키아오는 '최고 갑부의원'…"재산 828억원"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