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시 온실가스 3만3천t 감축…배출권 수익 7억 확보

거래대상 지자체 가운데 최대…매각않고 내년 이월키로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천안시가 지난 2015년 온실가스를 3만3천여t 감축했다.

천안시는 13일 시는 환경부로부터 할당된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16만5천292t이었으나 실제로는 13만1천33t을 배출한 것으로 인정돼 3만3천464t을 감축,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많은 배출권을 확보해 7억원의 수익을 냈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지난해 전격 시행됨에 따라 정부가 지정한 배출량을 초과 배출한 기업이나 지방자치단체는 탄소시장에서 배출권을 구입해야 한다.

물론 할당량보다 감축한 기업이나 지방자치단체는 남은 배출권을 판매할 수 있다.

온실가스 할당량을 초과한 업체가 6월 말까지 배출권을 추가 구입하지 않으면 초과 배출량의 3배에 달하는 과징금이 부과된다.

배출권 거래제 대상은 발전, 철강, 시멘트, 정유, 기타 분야 523개 업체이며, 이 가운데 지방자치단체는 서울특별시, 6개 광역시와 제주특별자치도, 시 22개 등 총 30개다.

탄소배출권 가격동향은 배출권 거래가 시작된 지난해 1월 8천640원에서 계속 올라 5월초 2만1천원까지 상승했다가 정부의 시장안정화조치로 90만t의 예비분을 공급하면서 잠시 1만7천600원까지 하락하는 추세다.

천안시는 배출권 가격 형성이 2030 감축로드뱁과 조기감축 인정 등 정부의 정책변화, 배출권 거래시장의 거래물량 부족 등에 따른 가격상승이 예측돼 잔여 탄소배출권 3만3천464t 모두를 매각하지 않고 2016년도로 이월하기로 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