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日참의원선거전 소선거구 집중공략…野후보단일화 견제

야당 "아베 정권, 3분의 2 의석 얻으면 개헌한다" 경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야당이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소선거구를 겨냥, 집중적인 공략에 나섰다.

이번 선거에서는 비례대표 48명, 지역구 의원 73명을 뽑는데 지역구 가운데 32명은 1위 득표자 1명이 당선되는 소선거구에서 선출된다.

민진당, 공산당, 사민당, 생활당 등 4개 야당은 아베 정권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해 이들 소선거구에서 후보를 단일화하기로 합의했다.

앞선 선거에서 야당끼리 득표전이 치열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사례가 많았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아베, 日참의원선거전 소선거구 집중공략…野후보단일화 견제 - 2

아베 총리는 이달 1일 소비세 인상 보류 결정을 공표해 사실상 선거 운동이 시작된 후 소선거구를 집중적으로 방문하며 야당 견제에 나섰다.

그는 3일에는 후쿠시마(福島)현, 4일에는 오이타(大分)현과 구마모토(熊本)현을 각각 방문했다.

이들 지역은 지진 피해가 큰 곳으로 아베 정권의 핵심 과제인 '부흥'을 상징하는 곳이며 소선거구라서 야당과의 접전이 예상되는 지역이다.

아베 총리는 8일 야마나시(山梨)현, 9일 야마가타(山形)현, 10일 나라(奈良)현과 미에(三重)현, 11일 에히메(愛媛)현, 12일 나가노(長野)현 등 소선거구를 연달아 방문하며 '표심잡기'를 시도하고 있다.

소선거구는 주요 야당의 후보 단일화로 여당과의 맞대결이 이뤄지기 때문에 의석수 이상의 상징적 의미를 지니는 곳이다.

아베 총리는 거리 연설 등의 기회를 활용해 '야당은 정리된 정책이 없으므로 비판만 한다', '아베노믹스가 충분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지금 이를 중단하면 아무것도 이를 수 없다. 더 밀고 나가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아베, 日참의원선거전 소선거구 집중공략…野후보단일화 견제 - 3

야당은 아베노믹스로 경기회복을 실감할 수 없다는 점을 부각하는 한편 특정비밀보호법 제정, 안보법률 제·개정 강행 등에서 확인한 아베 정권의 '밀어붙이기 정치'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민진당 대표는 11일 사가(佐賀)현 연설에서 "이번 선거에서 (개헌안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의석을 얻으면 개헌하는 것은 정해져 있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