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구의역 사고 '문재인-박원순 책임론' 집중포화

정진석 "서울메트로 '낙하산 인사' 점검할 것""文, 박원순 책임을 새누리 잘못으로 호도하는 논리 비약"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13일 서울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와 관련,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론도 제기하며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안전 관리의 최고 안전책임자인 박 시장이 기득권 지하철노조의 눈치를 보느라 결과적으로 하청 업체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방치했다는 게 새누리당의 주장이다.

특히 이날은 서울메트로 감사로 임명된 문 전 대표 측 인사 실명을 거론하며 전문성을 무시한 '낙하산 인사'가 이번 사고를 초래한 총체적 부실을 불러왔다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문 전 대표가 11일 구의역 사고를 세월호 참사와 묶어 현 정부의 책임인양 지적한 데 대한 반격으로 풀이된다.

與, 구의역 사고 '문재인-박원순 책임론' 집중포화 - 2

정진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구의역 사고 직후 서울메트로 감사직에서 사퇴한 지용호씨는 문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면서 "문 전 대표야말로 서울메트로에서 벌어진 낙하산 인사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하철 운영과 관련 없는 문 전 대표의 최측근이 어떤 경위로 감사에 임용됐는지 확인하겠다"면서 "아울러 서울메트로 상층부에 박 시장 측근과 더민주 관계자가 포진했다는 언론의 문제 제기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는 지 씨가 문 전 대표의 대학 후배로서 개인적으로도 가까웠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김현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박 시장의 책임이 있다는 세상이 다 아는 사실에 대해 문 전 대표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잘못으로 호도하는 정치적 공세를 펴고 있다"면서 "이런 분이 더민주의 대선 후보 역할을 한다는 현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가 구의역 사고에 대해 새누리당 정권이 만든 사고라고 했다"면서 "박 시장을 새누리당 소속이라고 착각하고 계신 것인지, 모든 것을 새누리당 탓으로 끼워 맞추는 논리 비약이 놀랍다"고 꼬집었다.

與, 구의역 사고 '문재인-박원순 책임론' 집중포화 - 3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