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희소한 '백금족 금속' 재활용 가능성 높여

지질硏 라제쉬 박사, 백금과 로듐 분리 원리 밝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중요한 국가 전략 자원인 백금족 금속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라제쉬 쿠마 박사와 이진영 박사가 백금족 금속의 재활용에 있어 난제로 꼽히는 백금과 로듐의 분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원리를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희소한 '백금족 금속' 재활용 가능성 높여 - 2

백금족 금속은 로듐, 이리듐, 오스뮴, 루테늄, 팔라듐, 백금 등 6종류로 나뉜다.

첨단산업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적어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가격이 비싸다.

특히 백금과 로듐 합금은 잘 부식되지 않고 탄성계수가 높아 LCD 유리를 만들거나 전기·전자 부품으로도 많이 쓰인다.

우리나라처럼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국가에서는 백금족 금속을 재활용하는 기술이 필수적이지만, 백금과 로듐을 분리하는 과정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 쉽지 않은 형편이다.

백금과 로듐의 원자 반경이 비슷해 추출제를 써도 분리가 잘 안 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기존 추출제로 쓰이는 크라운 에테르 화합물에 아민계 추출제를 조합해 분리율을 3배 이상 높이는 데 성공했다.

아민계 추출제가 백금과 로듐의 분리계수를 높이는 촉매로 작용해 함께 추출되지 못하게 함으로써 순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이번 연구는 환경부 '글로벌탑 환경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인 '폐금속유용자원재활용 기술개발 사업단'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 지난 10일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