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1그랑프리- 해밀턴 '반격'…시즌 초반 고전하다 2연승


-F1그랑프리- 해밀턴 '반격'…시즌 초반 고전하다 2연승

루이스 해밀턴
루이스 해밀턴(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 시즌 챔피언인 루이스 해밀턴(31·메르세데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영국 출신의 해밀턴이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F1에서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2연승을 거뒀다.

해밀턴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올 시즌 7번째 F1 그랑프리에 출전해 4.361㎞의 서킷 70바퀴(305.27)를 1시간31분5초296 만에 주파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독일의 제바스티안 페텔(페라리)이 해밀턴보다 5초011 뒤져 2위에 올랐다. 핀란드의 발테리 보타스(윌리엄스)는 해밀턴보다 46초422 늦어 3위를 차지했다.

니코 로스베르크
니코 로스베르크(AP=연합뉴스)

해밀턴은 지난 시즌 챔피언이다. 19번의 대회 중 10번이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 첫 4번의 대회 우승 주인공은 지난 시즌 '2인자'인 독일의 니코 로스베르크(31·메르세데스)였다.

두 선수는 팀 동료인 데다 동갑이지만 '앙숙'과도 같다.

로스베르크는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진로를 방해하고 너무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한다'고 해밀턴을 비난했고, 이에 해밀턴은 'F1이 설렁설렁해도 되는 대회냐'고 쏘아붙이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해밀턴은 올 시즌 초반 로스베르크 앞에서 무릎을 꿇었지만, 이번 2연승으로 자존심을 회복했다.

지난 시즌 선두 경쟁하는 로스베르크-해밀턴
지난 시즌 선두 경쟁하는 로스베르크-해밀턴(AP=연합뉴스)

로스베르크는 이번 대회에서 5위에 그쳤다.

다만 시즌 성적에서는 로스베르크가 116포인트로 여전히 선두고, 해밀턴이 107포인트로 뒤를 쫓고 있다.

페텔은 78포인트로 3위에 랭크돼 있다.

다음 대회는 오는 18∼20일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린다.

-F1그랑프리- 해밀턴 '반격'…시즌 초반 고전하다 2연승 - 2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