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아베노믹스 도입 후 대기업-중소기업 격차 더 확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취임 후인 2013년 아베노믹스라는 이름의 경제정책을 도입한 이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실적 격차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노믹스는 대규모 금융완화와 재정 동원, 성장전략을 축으로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7월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최근 선거구를 돌며 "아베노믹스의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13일 교도통신과 민간 경제연구소인 '미쓰비시(三菱)UFJ리서치&컨설팅'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경상이익 합계액 차이가 19조엔(약 209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아베노믹스 도입 이전인 2012년에는 10조엔으로 집계됐던 만큼 3년만에 차이가 9조엔이나 늘어난 것이다.

경상이익은 영업이익에 이자 등 영업외 손익을 반영한 것이다.

日, 아베노믹스 도입 후 대기업-중소기업 격차 더 확대 - 2

이번 분석은 재무성의 법인통계를 토대로 대기업은 자본금 10억엔 이상 5천곳을, 중소기업은 자본금 1천만엔~1억엔인 100만곳을 대상으로 했다.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경상이익 합계는 중소기업이 2012년에 비해 30.2% 증가한 20조7천억엔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대기업은 53.3% 증가한 39조7천억엔으로 증가폭과 액수가 컸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경상이익 합계액 차이는 19조엔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1960년 이후 가장 컸다.

지난해 매출액 합계도 대기업은 2012년보다 1.4% 증가한 557조엔에 달했지만, 중소기업은 1.3% 감소한 504조엔에 머물렀다.

매출액 대비 평균 경상이익률도 대기업은 7.1%에 달했으나 중소기업은 4.1%에 불과했다.

이처럼 아베노믹스 실시 이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실적이 엇갈리는 것은 대규모 금융완화에 따른 엔화약세가 수출 중심의 대기업에 유리하게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반대로 대기업 납품이 많은 중소기업의 경우 원재료 수입 비용 증가로 인한 부담이 실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 2014년 소비세 인상(5~→8%)도 내수 위주인 중소기업에 타격을 준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그러나 올들어서는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 지속적인 금융완화에도 불구하고 엔고현상이 나타나면서 대기업의 실적에도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