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판 쯔위사태 여파로 로레알 시총 3조3천억원 증발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홍콩판 쯔위(周子瑜) 사태'의 여파로 프랑스 화장품브랜드 랑콤의 모회사인 로레알의 시가총액이 나흘새 25억 유로(3조3천억원)나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둥썬(東森)신문은 랑콤이 반(反) 중국성향의 홍콩 가수 데니스 호(何韻詩·여) 판촉행사를 취소한 직후 로레알그룹의 주가가 지난 7일 168.8유로에서 10일 163.4유로로 뚝 떨어지며 시가총액이 25억 유로 감소했다고 13일 전했다.

특히 지난 10일 로레알 주가는 2.07%나 폭락하며 20억 유로가 하루만에 사라졌다.

랑콤은 데니스 호를 초청해 오는 19일 홍콩에서 신제품 판촉을 위한 콘서트를 열 계획이었으나 중국 누리꾼들의 불매운동 압력에 '안전' 문제를 이유로 전격 취소한 일로 중국, 홍콩, 프랑스에서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데니스 호는 2014년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인 '우산혁명' 당시 끝까지 현장을 지키다 체포됐으며 지난달에는 티베트 독립의 상징적 인물인 달라이 라마를 만나는 등 반중국 성향이 다분하다.

중국 누리꾼들은 물론 행사 취소에 분노한 홍콩인들도 공공연히 로레알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프랑스에서도 랑콤 불매운동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프랑스의 한 퇴직교사가 데니스 호를 계속 판촉모델로 쓸 것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불매운동에 들어갈 것을 밝히는 서명운동을 시작한 단계다. 현재 7만3천명이 서명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랑콤으로선 되돌이킬 수 없는 실책을 저질렀다. 어떤 방식으로든 위기를 풀 가능성이 없다"며 "사건이 잊혀지길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무슨 대응을 하든 상황만 악화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로레알그룹의 2위 시장으로 이번 사태로 중국 사업에 적잖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시장전략 컨설팅업체를 운영하는 션 레인은 "외국계 기업들에 홍콩과 중국 시장은 지뢰 매설지나 다름없다"며 "중국·홍콩간의 대립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외국기업들은 모델 선정시 양측의 정서 사이에서 줄타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레인 사장은 그러나 "외국기업들에 중국 시장이 결정적 요소이기 때문에 결국엔 중국 소비자의 수요에 영합하는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대만 대선을 앞두고 대만 출신 한국 JYP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과거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든 사실이 알려져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맞은 뒤 동영상을 통해 사과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홍콩판 쯔위사태 여파로 로레알 시총 3조3천억원 증발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