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고통스럽다고 구조조정·개혁 미루면 국가경제 파탄"

"과감한 구조조정 안하면 미래 기약 어렵다""구조조정은 기업·채권단이 주도…곪은 환부 도려내야""'말뫼의 눈물'이 우리의 눈물 될수도…뼈를 깎는 자구노력 기울여야""노동개혁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구조조정 고리로 거듭 촉구
박근혜 대통령, 20대 국회 개원 연설
박근혜 대통령, 20대 국회 개원 연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0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 연설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비대해진 인력과 설비 등 몸집을 줄이고 불필요한 비용을 삭감하는 과감한 구조조정을 추진하지 않으면 해당 기업은 물론 우리 산업 전체의 미래를 기약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20대 국회 개원연설을 통해 "지금 우리는 우리 경제와 국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구조조정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업과 해운업의 생존 위기를 화두로 꺼낸 박 대통령은 "산업 구조조정은 시장원리에 따라 기업과 채권단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하고, 우리 사회와 경제 전반에 오랫동안 누적돼 곪아있는 환부를 과감하게 도려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조선산업의 역량과 기술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원칙에 입각한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며 "기업과 채권단은 '사즉생'의 각오로 뼈를 깎는 자구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회 본회의장 향하는 박근혜 대통령
국회 본회의장 향하는 박근혜 대통령(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0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 연설을 하기 위해 본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이어 "구조조정이 아무리 힘겹고 두렵더라도 지금 해내지 못하면 스웨덴 말뫼의 세계적인 조선업체 코쿰스가 문을 닫으면서 골리앗 크레인이라고 불리던 핵심 설비를 단돈 1달러에 넘긴 '말뫼의 눈물'이 우리의 눈물이 될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구조조정에 따르는 보완대책을 꼼꼼하게 만들어 실직자, 협력업체,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6월 중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고용유지 지원금 요건을 완화하고 사회보험료 등의 납부를 유예할 예정"이라고 대책을 소개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구조조정에 따른 실업 문제를 거론하면서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실업자들의 어려움을 완화하고 재취업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노동개혁이 조속히 마무리돼야 한다"며 19대 국회에서 무산된 노동 관련법 처리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은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노동시장의 선순환 구조와 사회안전망의 강화 없이는 구조조정의 성공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 고용보험법 개정을 통한 실업급여 확대 ▲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 중장년 근로자·뿌리산업 근로자 파견근로 허용 등을 주문하면서 "개혁의 과정은 고통스럽지만 두려워하거나 피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20대 국회 공식 개원 연설
박 대통령, 20대 국회 공식 개원 연설(서울=연합뉴스)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국회 본회장에서 열린 제20대 국회 개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당장은 고통스럽지만 미루거나 회피한다면 고통을 더욱 커질 것이고 국가경제는 파탄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또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우리 경제를 선진경제로 도약시키기 위한 핵심열쇠는 규제개혁"이라면서 규제개혁특별법, 규제프리존특별법 등의 국회 통과를 호소했다.

朴대통령 "고통스럽다고 구조조정·개혁 미루면 국가경제 파탄" - 2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