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비핵화 없는 北의 대화제의, 국면전환 위한 기만"

국회 개원연설…"북한 비핵화는 결국 의지의 싸움""국제사회 대북제재 모멘텀 놓친다면 비핵화 길 더욱 멀어질 뿐""北 핵·미사일 대비 위해 모든 필요 조치…北인권 개선 노력"
박 대통령, 20대 국회 개원 연설
박 대통령, 20대 국회 개원 연설(서울=연합뉴스)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국회 본회장에서 열린 제20대 국회 개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북핵 문제와 관련, "최근 북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해 대화 제안 등 국면전환을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비핵화 없는 대화 제의는 국면전환을 위한 기만일 뿐"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20대 국회 개원연설을 통해 "북한이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지속적으로 핵 능력 고도화를 꾀해 왔다는 사실은 이를 잘 입증해 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성급히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서 모처럼 형성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모멘텀을 놓친다면 북한 비핵화의 길은 더욱 멀어질 뿐"이라면서 "정부는 확고한 방위능력을 토대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오도록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과 관련, "국제사회는 그 어느 때 보다 단합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제 북핵 문제는 국제사회 대(對) 북한의 구도 속에서 다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라는 지난한 과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가라는 문제는 결국 의지의 싸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국제사회가 지금처럼 단합된 입장하에 북핵 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외교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다. 이번만큼은 반드시 '도발-대화-보상-재도발'이라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서는 박 대통령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서는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제20대 국회 개원식에서 연설하기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대화 공세에도 대북제재·압박을 지속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남북 군사 당국회담을 제안하는 등 대화 공세를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된 안보 문제는 결코 타협이 있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에 대비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단호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주민들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핵과 전쟁의 공포가 없고 남북 주민 모두가 자유와 정의, 인권을 누리는 통일 한반도를 만드는 것은 우리의 시대적 사명"이라면서 "앞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폐쇄와 고립에서 벗어나 남북이 보다 평화롭고 번영된 삶을 누리는 길을 열어 가는데 제20대 국회가 함께 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진행된 이란과 아프리카·프랑스 순방과 관련, "제가 이런 블루오션을 향해 적극적인 외교를 펼치고 있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대한민국의 지평을 넓히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프리카 정상외교와 관련, "새마을운동은 그들의 국가발전전략이 되었고 보건과 음식과 문화를 융합한 코리아에이드(Korea Aid)는 우리 대한민국의 세계를 향한 인류애를 상징하는 모델이 됐다"고 자평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