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버거, 세인트주드서 생애 첫승…노승열 공동 7위(종합)

지난해 신인왕 출신 버거, 50번째 대회에서 첫 승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인왕 출신' 대니얼 버거(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버거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사우스윈드 TPC(파70·7천24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친 버거는 베테랑 필 미컬슨, 브룩스 켑카, 스티브 스트리커(이상 미국) 등 공동 2위 3명(최종합계 10언더파 270타)을 3타 차로 따돌렸다.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버거는 첫 홀인 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 주춤했지만, 버디 2개를 추가해 전반을 마쳤다.

후반 첫 홀인 10번홀(파4)에서도 보기를 쳤지만, 이후 버디 3개를 잡아내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2013년 프로로 전향한 23세 신예 버거는 2014년 US오픈을 시작으로 50번째 출전한 PGA 정규투어 대회에서 데뷔 첫 우승을 거뒀다.

버거는 지난 시즌 혼다 클래식과 BMW 챔피언십에서 두 차례 2위를 차지했고, '톱10'에 9차례 들면서 신인왕을 차지했다. 이번에는 우승을 거머쥐면서 무관의 신인왕 오명을 벗었다.

페덱스 세인트주드 클래식은 생애 첫 우승자를 배출하기로 유명한 대회다. 버거는 지난 6년간 이 대회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둔 4번째 선수다.

반면 PGA 통산 42승을 거둔 미컬슨은 2013년 브리티시오픈 우승 이후 추가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더스틴 존슨(미국)도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7타를 줄이며 맹추격, 최종합계 9언더파 271타로 전날보다 13계단 오른 5위로 대회를 마쳤다.

노승열(25·나이키골프)은 이날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가 나와 1언더파 69타를 기록하고,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노승열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기는 올 시즌 들어 처음이다.

공동 5위에서 출발해 역전을 노렸던 노승열은 전반에서 버디 1개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10번홀(파4)에서 퍼트가 컵 바로 앞에서 멈추는 바람에 추가 버디를 놓친 이후 12번홀(파4)에서는 티샷부터 난조를 보여 더블보기로 흔들렸다.

다시 마음을 다잡은 노승열은 15번홀(파4), 16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 기분 좋게 경기를 마쳤다.

재미동포 마이클 김(23)은 이날 버디 2개로 2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4언더파 276타로 공동 16위에 올랐다.

김민휘(24)는 1오버파 71타로 4라운드를 마치고 최종 이븐파 280타로 공동 34위에 머물렀다.

위창수(44)는 이날 이븐파 70타를 치고 최종 1오버파 281타로 공동 41위에 그쳤다.

-PGA- 버거, 세인트주드서 생애 첫승…노승열 공동 7위(종합) - 2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