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아있는 동물의 뇌 관찰하고 수술도 가능"

IBS 김성기 단장 연구팀, 유연한 두개골 윈도 개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살아있는 동물의 뇌를 관찰하고 수술도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김성기 단장 연구팀이 유연한 폴리디메틸실록산(PDMS)을 소재로 한 소프트 두개골 윈도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동물의 뇌를 관찰하기 위해서는 뇌를 덮고 있는 두개골의 피부와 뼈를 일부 제거한 뒤 보호를 위해 두개골 대용물을 사용하게 되는데, 이를 두개골 윈도라 한다.

기존에는 커버 글라스를 이용해 왔으나 단단한 재질 때문에 뇌에 직접 자극을 주거나 시술을 하는 것이 어려웠다.

연구팀이 개발한 소프트 윈도는 소재가 유연하고 생체 친화적이어서 장기간 깨끗하고 투명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연구팀이 녹색 표지 형광 쥐를 이용해 관찰한 결과, 마취가 돼 있지 않은 쥐의 뇌 혈류 움직임을 1시간 이상 관찰할 수 있었다.

"살아있는 동물의 뇌 관찰하고 수술도 가능" - 2

뇌에 직접 약물을 주입하거나 전극을 원하는 위치에 꽂아 신경 전기신호를 측정할 수도 있다.

김성기 단장은 "동물에 면역 반응을 일으키지 않고도 안정적인 상태에서 실험이 가능한 생체 친화적인 기술"이라면서 "앞으로 퇴행성이나 난치성 뇌질환 치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 지난 10일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