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혁신도시 공공기관 10곳, 1년간 4천840가구 전기사용량 아껴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지방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7곳의 사옥을 '초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지었더니 4천840여가구가 1년간 사용하는 전기가 절약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초에너지 절약형 녹색건축 시범사업'에 대상으로 사옥을 초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건설한 한국전력공사 등 7개 공공기관 사옥의 작년 에너지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기존 설계공법으로 사옥을 건설했을 때보다 전기를 34∼64% 절약했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는 7개 공공기관 사옥에서 절약된 전기는 1년간 1만6천262MW(메가와트)로 4천840여가구가 1년간 쓰는 양(가구당 월평균 전기 사용량 280kWH)과 맞먹었고 전기요금으로 따지면 25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초에너지 절약형 녹색건축 시범사업은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중 혁신도시별로 1곳씩 총 10곳을 선정해 사옥을 건설할 때 고단열벽체와 고성능창호를 사용하고 태양광·지열을 활용하는 등 에너지절약형 설계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시범사업 목표는 각 공공기관 사옥의 에너지소요량을 에너지효율 1등급(1㎡당 연간 300kWh)보다 50% 이상 줄이는 것이다. 사업비 절반이 국고에서 지원되며 10개 공공기관에 총 279억원이 지원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초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건설 중인 나머지 3개 기관의 사옥도 준공·운영되면 연간 6천804MW의 전기가 추가로 절약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혁신도시 공공기관 10곳, 1년간 4천840가구 전기사용량 아껴 - 2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