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들> 45년 동안 256회 헌혈…베트남전 참전용사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1970년대 이후 45년 동안 무려 256회나 헌혈을 한 60대 남성이 정부의 표창을 받게 됐다.

주인공은 올해 69세인 이순우씨로, 베트남 전쟁 참전 경험이 장시간 꾸준히 헌혈을 실천하게 하는 계기가 됐다.

이씨는 13일 "월남전 참전 당시 상처를 입은 전우들을 보면서 헌혈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헌혈 봉사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많은 사람이 헌혈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펼쳐온 공로로 14일 '제13회 세계헌혈자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헌혈은 만 16세부터 만 70세까지 참여할 수 있다. 앞으로 이씨가 헌혈할 수 있는 기간은 1년5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이씨는 "앞으로 헌혈에 참여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건강한 몸을 유지해 헌혈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이씨를 비롯해 꾸준히 헌혈을 실천한 5명이 함께 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치과기공사 신원용(56)씨는 지인이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것을 계기로 헌혈의 필요성을 느껴 1994년 헌혈을 시작했다. 이후 20여년 동안 168회 헌혈을 됐다

인천의 광성중학교 교사인 김기선(42)씨는 군생활 중 백혈병으로 투병하던 부대원을 보고 헌혈을 시작했다. 그동안 232회 헌혈을 했으며, 헌혈 체험학습 등을 통해 헌혈의 중요성을 학생들에게 알리고 있다.

또 다른 표창 수상자인 이영진(36) 육군 상사는 237회 헌혈을 실천했으며 목포 정명여고 교사 김태정(55)씨는 '유달 헌혈봉사회' 회장으로 활동하면서 136회 헌혈을 시행했다.

이와 함께 경북전문대도 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매년 정기적으로 헌혈행사를 개최하면서 혈액 수급에 기여하고 있는데, 2012~2015년 헌혈자가 3천547명에 이른다.

<사람들> 45년 동안 256회 헌혈…베트남전 참전용사 - 2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