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당국자 "A주, 결국 MSCI 편입될 것"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중국 A주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 편입은 "결국 이뤄질 것"이라고 중국 당국자가 말했다.

13일 월스트리트저널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치빈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국제협력부장은 전날 상하이에서 열린 금융 포럼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너무 오래 기다릴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중국 A주 시장은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시장이다. 또한, 신흥 자본시장으로 최대이자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므로 이론적으로 A주가 없는 글로벌 지수는 불완전하다"고 말했다.

MSCI는 1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중국 A주의 신흥시장 지수 편입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MSCI의 결정은 1조5천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하는 글로벌 펀드 매니저들의 투자 전략에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 지수 편입이 연기됐을 때 중국 주식들은 폭락한 바 있다.

상하이증권거래소의 취에보 부소장도 "우리는 MSCI의 결정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지난 1년간 지수 편입 연기로 불거진 문제를 해결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말했다.

중국 A주는 상하이와 선전 증시에 상장된 내국인 거래 전용 주식이다. 외국인은 적격외국인투자자 자격을 갖춘 기관투자자만 거래에 참여할 수 있다.

중국 당국자 "A주, 결국 MSCI 편입될 것" - 2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