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세계 무기거래 10년來 최대폭 증가…1위 수입국 사우디

총 거래액 650억달러…남중국해 국가도 수입 증가세, 한국은 5위
사우디 아라비아의 군사훈련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사우디 아라비아의 군사훈련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전 세계의 무기 거래가 지난해 10% 이상 성장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컨설팅 업체인 IHS가 발표한 '글로벌 방산장비 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의 시장 규모는 650억 달러로 2014년보다 66억 달러(11%) 늘었다. 지난 10년간의 추세로는 가장 큰 폭의 성장세다.

지난해 무기 거래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수입을 대폭 늘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우디는 지난해 50%가 늘어난 93억 달러의 각종 장비를 수입하면서 1위를 기록했다.

무기 수입 상위국은 사우디에 이어 인도(2위), 호주(3위), 이집트(4위), 한국(5위) 순이었다.

IHS는 사우디가 무기 수입을 대폭 늘린 배경으로 예멘 사태에 개입하고 있는 데다 걸프 지역의 영향력 확대를 놓고 이란과 경쟁하는 점을 꼽았다.

IHS에 따르면 사우디는 지난해 유로파이터 타이푼 전투기와 F-15전투기, 아파치 헬기, 정밀유도무기, 드론 등 다양한 무기를 사들였다고 밝혔다.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IHS 보고서는 65개국을 대상으로 무기 수출입 현황을 조사한 것이다. 보고서는 지역별로는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 동남아시아의 무기 수입이 두드러지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집트는 근 23억 달러를 수입해 4위에 랭크됐고 북부 요충인 모술을 탈환하기 위해 이슬람국가(IS)와 결전을 준비하고 있는 이라크도 이에 버금가는 무기를 사들였다.

IHS는 그러나 국제유가가 앞으로 3년간은 현 수준 이상으로 반등하기 어렵다고 전망하면서 이를 전제로 산유국들은 무기 조달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IHS는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국가들이 항공기와 대함 미사일 등을 구매하기 시작하면서 이들의 무기 수입은 2009년 이후 71%가 늘어난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출 기준으로는 지난해 약 230억 달러 상당의 무기를 수출한 미국이 여전히 1위를 유지했다. IHS는 최첨단 전투기인 F-35의 인도가 시작되면 미국의 수출액은 향후 300억 달러를 넘어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 이어 무기 수출 2위에 오른 러시아는 향후 이란과의 무기 거래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란은 국제제재에서 풀려난 이후 노후화된 공군 장비의 대체 작업에 착수했으며 그 규모는 400억∼600억 달러로 예상된다고 IHS는 밝혔다.

미국, 러시아에 이은 수출 3~5위국은 각각 독일, 프랑스, 영국이었다. IHS는 프랑스가 올해 초 호주로부터 390억 달러의 잠수함을 수주, 인도하는 2018년에는 오랫동안 2위 자리를 유지했던 러시아를 제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