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안 심리에 달러 강세…원/달러 환율 4.5원 상승 출발


불안 심리에 달러 강세…원/달러 환율 4.5원 상승 출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우려 등으로 시장의 불안 심리가 커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5분 현재 달러당 1,173.0원으로 전 거래일 종가보다 7.5원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5원 오른 1,170.0원에 거래가 시작됐다.

브렉시트,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경계심리 등으로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10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여론조사에서 브렉시트 찬성비율이 55%를 기록하자 파운드, 유로화가 급락하고, 원유값과 뉴욕증시가 떨어지는 등 글로벌 시장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파운드화는 하루 만에 1.4%가량, 유로-달러는 1.12달러대 중반으로 떨어졌으며 10일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장대비 3% 급락한 배럴당 49.07달러에 마쳤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9.85포인트(0.6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9.41포인트(0.92%) 하락했다.

국내에서도 지난주 전격적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추가 인하 기대가 나오고 있는 점도 달러화가 반등할 수 있는 여건이다.

여기에 이번 주 미국 FOMC와 일본은행(BOJ)의 금융정책결정회의 등 '빅이벤트'가 예정돼 있어 안전자산에 대한 쏠림 현상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전 9시5분 현재 100엔당 1,100.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1,088.37원)보다 12.33원 올랐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