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에 15억원 사기당할 뻔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에 15억원 사기당할 뻔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로 15억원 환전 사기 기도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로 15억원 환전 사기 기도(부산=연합뉴스) 20 디나르(7만7천원 상당)짜리 옛 쿠웨이트 지폐(사진 위)와 환전사기단이 범행에 이용한 2천 디나르(770만원 상당)짜리 위조지폐. 있을 수도 없는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로 환전상을 속여 15억원을 챙기려 한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황당한 쿠웨이트 위조지폐로 15억원을 챙기려 한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사기미수, 위조화폐 행사 등의 혐의로 정모(61)씨 등 7명을 붙잡아 4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정씨 등은 지난 5월 말 가짜 쿠웨이트 지폐 40만 디나르(15억4천만원 상당)를 밀반입한 뒤 지난 7일 부산에서 활동하는 환전상 장모(38)씨를 속여 거액을 챙기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쿠웨이트의 옛 지폐인 20 디나르(7만7천원 상당)와 같은 모양으로 위조된 2천 디나르(770만원 상당)짜리 지폐 200장을 범행에 이용했다.

쿠웨이트 화폐 가운데 최고 단위는 20 디나르이기 때문에 2천 디나르짜리 지폐는 애당초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쿠웨이트 지폐는 우리나라 사람에게 생소한 데다가 중소기업 대표, 여행사 대표 등이 가담한 사기단의 현란한 말솜씨에 환전상 장씨는 넘어갈 뻔했다.

실제 장씨는 지난 7일 환전하려고 지인들에게 돈을 빌리기까지 해 현금 15억원을 마련했다가 막판에 범죄가 의심된다며 신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장씨가 평소 자주 거래하는 모 은행 지점장이 "아무래도 수상한 것 같다"고 조언한 덕분이다.

경찰은 정씨 등 사기단 7명은 한 단계만 거치면 서로 모르는 점조직으로 이뤄졌고, 범행에 성공하면 어떤 경로로 현금을 옮길지 구체적인 계획을 짠 뒤 길목마다 1∼2명을 배치하는 등 치밀한 수법을 썼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위조지폐를 밀반입한 경로와 구체적인 시기, 인물 등을 추적하고 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