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골키퍼의 무덤 '신인왕+영플레이어상'…김동준이 깨나

성남 골키퍼 김동준, 울산 김승준, 전북 최규백 영플레이어상 각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리그는 1985년부터 2012년까지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루키를 신인왕으로 선정했다.

2013년부터는 후보 대상을 확대해 '영플레이어상'을 주고 있다.

K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 중 국내외 프로 리그에서 출전한 햇수가 3년 이내인 만 23세 이하의 선수가 후보 자격이 있다.

작년엔 이재성(전북), 황의조(성남), 권창훈(수원) 등 굵직한 후보들이 영플레이어상을 놓고 경쟁했다.

올 시즌엔 성남 골키퍼 김동준(22)이 두각을 보이고 있다.

올 시즌 데뷔한 김동준은 12개 구단 수문장 중 가장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

빠른 반사신경과 안정된 판단력을 바탕으로 매 경기 슈퍼세이브를 수차례 선보이고 있다.

12일 성남 탄천 운동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경기에서도 후반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막아내며 선방했다.

성남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에 뽑힐 만한 자격 있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그는 경기당 1.23실점을 기록하고 있으며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다.

만약 김동준이 영플레이어상을 탄다면, 프로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골키퍼 신인왕이 탄생한다.

1985년 이후 골키퍼가 신인상 혹은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사례는 단 한 번도 없다.

필드플레이어 중에서는 울산 현대 김승준(22)이 돋보인다.

2년 차인 김승준은 빠른 패싱 능력과 스피드, 위치 선정, 노련한 판단력으로 울산 윤정환 감독의 신임을 받으며 주전 선수로 성장했다

그는 올 시즌 12경기에 나와 3득점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팀 내에서 코바(4골)에 이어 다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전북 현대 중앙 수비수 최규백(22)도 눈에 띈다.

큰 키(188㎝)를 활용한 제공권 능력, 밀리지 않는 몸싸움, 안정된 판단력을 바탕으로 전북의 주전 수비수 자리를 꿰찼다.

그는 올 시즌 8경기에 출전했는데, 수비수로는 드물게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최규백은 팀 내 연습경기에서 김신욱, 이동국 등을 막으면서 많이 성장했다"라면서 "김기희가 이적하면서 출전기회를 줬는데, 어느덧 밀리지 않는 주전 선수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영플레이어상(신인상)은 공격수, 미드필더 등 공격력을 갖춘 선수들이 독점했다.

1985년 이후 수비수가 신인상을 받은 사례는 단 두 차례다.

만약 최규백이 영플레이어상을 받는다면 1993년 대우 로얄즈 정광석 이후 23년 만에 수비수가 신인왕을 거머쥐게 된다.

올 시즌 남은 경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섣부른 예측일 수도 있다.

K리그 클래식은 12개 팀이 한 팀당 3차례씩 총 33게임을 치른 뒤, 6개 팀씩 상·하위 스플릿으로 나누어 나머지 5개 팀과 한 차례씩 경기를 소화한다.

K리그 클래식은 지난 12일 13라운드를 소화하면서 올 시즌 3분의 1지점을 통과했다.

수원삼성 김건희(21·8경기 2어시스트), FC서울 박용우(23·9경기 무득점) 등 꾸준히 출전기회를 얻고 있는 선수들이 있는 만큼, 시즌 막판 활약을 펼치는 선수가 영플레이어상을 가져갈 가능성도 없진 않다.

영플레이어상은 출입기자들의 투표로 선정한다.

<프로축구> 골키퍼의 무덤 '신인왕+영플레이어상'…김동준이 깨나 - 2
<프로축구> 골키퍼의 무덤 '신인왕+영플레이어상'…김동준이 깨나 - 3
<프로축구> 골키퍼의 무덤 '신인왕+영플레이어상'…김동준이 깨나 - 4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