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실주 담글 땐…상처 없는 신선한 녀석들로 고르세요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가정에서 매실주를 담글 때는 상처가 없는 신선한 매실을 사용해야 한다. 매실의 씨와 알코올이 직접 닿으면 소화기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유해물질 '에틸카바메이트'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에틸카바메이트가 생기지 않도록 하려면 술을 담그기 전에 매실 씨를 제거하거나 술을 담근 지 100일이 되기 전에 매실을 제거해 보관하는 것이 좋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정에서 술을 담글 때 주의해야 할 점들을 13일 안내했다.

매실주 담글 땐…상처 없는 신선한 녀석들로 고르세요 - 2

술을 담글 때 과일은 무르지 않고 단단하며 상처가 없고 곰팡이가 피지 않은 신선한 것으로 사용해야 한다.

진달래, 매화, 아카시아, 국화 등 꽃으로 술을 담글 때는 갓 피었거나 반쯤 피어난 꽃잎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백선피, 만병초, 초오 등 먹을 수 없는 식물로 담금주를 만들면 위험할 수 있다.

일부 민간요법에서 효능이 있는 것처럼 알려졌지만 백선피로 만든 술은 독성이 있어 간 기능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

만병초는 그레이아노톡신이라는 성분이 구토, 메스꺼움 등 증상을 발생시킨다. 투구꽃의 뿌리인 초오는 아코티닌, 메스아코티닌 등의 성분이 들어 있어 중독되면 비틀거림, 두통, 현기증 등이 나타나고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매실주 담글 땐…상처 없는 신선한 녀석들로 고르세요 - 3

시중에서 팔리는 담금용 술의 알코올 도수는 25·30·55도 등이 있는데, 수분이 많은 과일을 원료로 할 때 더 높은 알코올 농도의 담금주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시간이 지나면 과일에서 수분이 나와 알코올 농도는 더 옅어진다. 알코올 농도가 너무 옅어지면 곰팡이가 발생하는 등 담금주가 변질할 가능성이 있다.

담금주는 산소와 햇빛에 의해 색과 향이 퇴색한다. 되도록 밀봉하고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할 필요가 있다.

식약처는 "식용 여부를 잘 모르는 원료를 담금주 제조 및 섭취에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먹을 수 있는 식품인지 아닌지는 식약처 홈페이지(http://www.mfds.go.kr)의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서 확인할 수 있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