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 못 헤어져" 승용차에 태워 시속 200㎞로 40분간 달려


"난 못 헤어져" 승용차에 태워 시속 200㎞로 40분간 달려

"난 못 헤어져" 승용차에 태워 시속 200㎞로 40분간 달려 - 1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헤어진 여자친구를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감금하고 만남을 요구하며 휴대전화로 협박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감금과 재물손괴 혐의로 허모(4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허씨는 지난 3일 오후 11시께 남구에서 전 여자친구 유모(47)씨를 자신의 TG그랜저에 태우고 시속 200㎞ 속도로 신대구 고속도로 청도 톨게이트까지 운전해 40분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과속 탓에 생명의 위협을 느낀 유씨는 청도 톨게이트를 지날 무렵 화장실을 다녀오겠다는 핑계로 겨우 차에서 내려 허씨를 설득한 후 허씨와 함께 집으로 돌아왔다.

허씨는 이후에도 유씨와 연락이 되지 않자 지난 7일 오후 11시께 동구의 한 도로에 주차된 유씨의 차량 보닛을 열고 엔진에 연결된 전기 배선을 모두 뽑았다.

경찰은 '회사에 찾아가 가만두지 않겠다'는 등 최근 두 달간 허씨가 유씨에게 보낸 카카오톡 협박 메시지만 400건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