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명의 헌신'→'소리없는 헌신'…국정원 원훈 7년만에 교체

송고시간2016-06-13 08:26

국정원 엠블럼도 태극 문양 안의 횃불 이미지로 18년만에 변경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가정보원이 원훈(院訓)과 엠블렘을 교체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13일 "지난 10일부터 새 원훈과 엠블럼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원훈은 '소리 없는 헌신, 오직 대한민국 수호와 영광을 위하여'다.

여기서 '소리 없는 헌신'은 임무를 묵묵히 수행하는 국정원 직원의 다짐을, '오직 대한민국 수호와 영광을 위하여'는 국정원의 사명을 각각 나타내는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이번 원훈은 국정원의 4번째 원훈이 된다.

국정원은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된 이후 37년간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원훈으로 사용했다. 이어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정보는 국력이다'로 원훈을 교체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無名)의 헌신'을 새 원훈으로 채택하고 같은 해 10월 1일 원훈석(院訓石) 제막식을 했다.

국정원은 또 1998년 도입한 문장(紋章·엠블럼)도 18년 만에 교체했다.

새 엠블럼은 태극 문양 안에 횃불이 위치했으며 그 주변을 청룡과 백호가 감싸는 모습을 하고 있다. 태극과 횃불은 국정원의 숙명과 의지를, 청룡과 백호는 국정원의 소임을 각각 형상화한 것이라고 국정원은 밝혔다.

기존 엠블럼은 나침반 모양 안에 횃불이 위치한 것으로 '대국민 정보 서비스 기관'으로서의 이미지가 강조된 형태였다.

'무명의 헌신'→'소리없는 헌신'…국정원 원훈 7년만에 교체 - 2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