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네소타 단장 "부진 박병호, 마이너행 고려치 않아"

타격 부진과 손목 통증으로 13일 선발 제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슬럼프에 빠진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를 마이너리그로 보내야 한다는 주장이 현지 언론에서 나왔다.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활약하는 박병호는 13일(이하 한국시간)까지 5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2에 11홈런, 20타점을 기록 중이다.

슬럼프가 시작된 지난달 15일 이후에는 24경기에서 타율 0.174, 2홈런, 5타점에 그쳤다. 볼넷을 9개 얻는 동안 삼진 32개를 당했고, OPS(출루율+장타율)도 0.570에 불과하다.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박병호에 대해 미네소타 지역 신문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13일 "그의 부진이 계속된다면 마이너리그에서 조정할 시간을 갖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지만, 테리 라이언 단장은 가능성을 일축했다"고 전했다.

라이언 단장은 신문과 인터뷰에서 "박병호를 마이너리그로 보내는 걸 고려한 적은 없다"면서 "그는 슬럼프에서 벗어나기 위해 적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박병호에게 가장 큰 문제는 삼진이다.

박병호는 이번 시즌 볼넷 18개를 얻는 동안 삼진 66개를 기록했고, 전체 타수의 35.9%가 삼진 아웃이다.

시즌 초에도 박병호는 많은 삼진을 당했지만, 대신 꾸준히 홈런을 쳐 논란을 잠재웠다.

하지만 최근 박병호는 24경기에서 홈런 2개에 그쳤고, 최근 10번의 타석에서는 삼진 8개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라이언 단장은 "박병호를 영입할 때 한국에서도 이와 비슷한 문제가 있어서 우려했던 건 사실"이라며 "그래서 지금 드러내는 문제가 크게 놀랍지는 않다"고 언급했다.

지구 최하위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미네소타는 당장 올해 성적을 내야 하는 팀은 아니다.

덕분에 박병호는 슬럼프에 빠졌을 때도 계속 출전하며 메이저리그 투수 공을 눈에 담았다.

폴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는 지금 자신감을 유지하려고 악전고투 중이며, 매일 적응을 위해 노력한다"며 "박병호가 좀 더 나아진 뒤 돌아올 수 있도록 시간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오른쪽 손목이 좋지 않은 박병호는 13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결장했다.

미네소타는 연장 10회말 맥스 케플러가 끝내기 스리런을 터트려 7-4로 승리, 최근 3연패를 끊었다.

미네소타 단장 "부진 박병호, 마이너행 고려치 않아" - 2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