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테러행위…유세 취소"…트럼프 "오바마 사임해야"(종합2보)

힐러리-오바마 15일 위스콘신 합동유세 취소, 트럼프 오바마 테러대응에 공세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리턴 전 국무장관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리턴 전 국무장관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민주,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에 대해 일제히 "테러 행위"라고 비난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국가적 비극을 맞아 오는 15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할 예정이었던 합동유세를 취소한 반면 트럼프는 오바마 행정부의 테러예방 대책이 허술하다며 공격하고 나섰다.

클린턴 전 장관은 위터에 "아침에 일어나서 플로리다의 충격적인 뉴스를 들었다"며 "더 많은 정보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러한 끔찍한 행위로 인해 영향을 받은 사람들과 내 마음은 함께 한다"고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이어 그녀는 별도의 성명도 내 이번 참사를 "테러 행위"라고 규정한 뒤 "미국은 유사한 공격을 막기위해 노력을 배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러리 "테러행위…유세 취소"…트럼프 "오바마 사임해야"(종합2보) - 2

그러면서도 클린턴 전 장관은 이번 총격 참사가 발생한 장소가 게이들이 찾는 나이트클럽이라는 점을 의식해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공동체에: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수백만 명의 지지자가 있음을 알기 바란다. 나도 그들 중의 한 명"이라고 말했다.

집권 여당의 대선주자로서 미 역사상 최악의 총격 참사인 이번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정부에 철저한 테러예방을 촉구하는 한편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한 연대감을 표명함으로써 철저히 대선 표심을 의식하는 대응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클린턴 전 장관은 오는 15일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하기로 예정됐던 위스콘신 주 합동유세를 전격 취소하고 추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

트럼프 "오바마 사임해야"
트럼프 "오바마 사임해야"(올랜도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에서 발생한 총기 참사를 "테러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성명 발표 시간에 맞춰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결국 '과격한 이슬람 테러리즘'이라는 말을 언급할까?"라며 "만약 하지 않는다면 수치심을 느끼고 즉각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트럼프가 11일 펜실베이니아주 문의 그레이터 피츠버그 국제공항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반면 공화당 주자인 트럼프는 트위터에 "올란도에서 정말 나쁜 총격, 경찰은 테러리즘의 가능성을 수사중이다. 많은 이들이 죽고 다쳤다"고 말했다.

또 급진 이슬람 테러주의자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이 옳았다고 축하하는 지지자들에 대해 "감사한다"며 "나는 축하를 원하지 않는다. 나는 강인함과 경각심을 원한다. 우리는 현명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성명을 발표하는 시간에 맞춰 다시 트위터에 "오바마 대통령이 결국 '과격한 이슬람 테러리즘'이라는 말을 언급할까?"라며 "만약 하지 않는다면 수치심을 느끼고 즉각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슬림 일시 입국 금지'를 주장해온 그가 테러예방체계에 구멍이 뚫린 이번 참사를 계기로 오바마 행정부와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것임을 예고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힐러리 "테러행위…유세 취소"…트럼프 "오바마 사임해야"(종합2보) - 3

한편 민주당의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이날 NBC방송에 나와 이번 사건을 "끔찍하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총격을 입은 사람들이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미국에서 살상용 자동무기들이 팔려서는 안 된다"며 "총기를 가져서는 안 되는 사람들과 범죄인,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들의 손에 그것이 들어가서는 안 되도록 우리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기구매시 신원조사를 즉각 확대해야 한다"며 "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데 광범위한 합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