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각국 정상 규탄·교황 "분별없는 증오심" 비난
마돈나·엘튼 존 등도 추모 메시지…총기 규제 목소리도
올랜도 희생자 추모 물결 지구촌으로 확산
올랜도 희생자 추모 물결 지구촌으로 확산(올랜도 A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나이트 클럽에서 최소 50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상 최악의 총기참사가 발생하자 12일(현지시간)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물결이 전 세계에서 일고 있다. 사진은 이스라엘 텔아비브 시청 건물이 미국 국기인 성조기 색깔의 조명으로 빛나고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김보경 기자 =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희생자에 대한 전 세계적인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2일(현지시간) 50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 클럽 총기 테러에 대해 "분별없는 증오심의 표출"이라며 비난했다.

교황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살인의 어리석음과 분별없는 증오심의 표출 앞에 프란치스코 교황과 우리 모두는 깊은 공포와 규탄의 마음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성명을 통해 테러행위를 비난했다. 반 총장은 또 희생자 가족에 대해 깊은 위로를 전하는 한편 미국 정부 및 국민과의 연대를 표시했다.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2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3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4

각국 정상들도 잇따라 이번 사건을 규탄하며, 애도와 연대의 뜻을 나타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올랜도 사건을 비난하며 "프랑스와 프랑스인들은 어려운 시기 미국 정부와 미국 국민을 위해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크렘린 성명을 통해 "야만적인 범죄"라고 비판했다.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5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수사당국이 조사하고 있어서 세부 사항은 확인되지 않지만,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테러로 50명이나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이 끔찍하다"고 말했다.

올해 3월 32명이 사망한 브뤼셀 연쇄 테러를 겪은 벨기에의 샤를 미셸 총리도 트위터에 "올랜도 사건으로 이렇게 많이 무고한 희생자들이 생겨 너무 슬프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등이 트위터 등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들에 애도를 표하며 사건과 관련, 미국과 연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 용의자인 오마르 마틴의 부모 출신국인 아프가니스탄의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그 무엇도 민간인 살해를 정당화할 수 없다"며 분명한 규탄의 뜻을 표했다.

소셜미디어에는 희생자들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유명인사들의 글들도 잇따랐다.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6

마돈나는 인스타그램에 "올랜도에서 일어난 사건은 대단히 충격적이다. 총격 사건의 모든 희생자에게 내 마음을 전한다. 증오 범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당신은 종교나 신의 이름을 내세워 폭력과 차별, 증오 행위를 정당화할 수 없다'는 글을 실은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동성애자인 영국 가수 엘튼 존도 트위터에 "총격 사건의 희생자와 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올랜도를 위해 기도를(#prayfororlando), 사랑이 치유다(#loveisthecure)"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인기 TV 쇼 진행자인 엘런 드제너러스도 "흐느끼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줄리앤 무어와 미국 가수 애덤 램버트 등은 미래의 총기 참사를 막기 위해 총기법안을 개정하는 등 미정부가 총기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온라인에서는 '올랜도를 위해 기도를', '사랑이 치유다'라는 해시태그를 다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이날 아침 미국 뉴욕에서는 밤사이 일어난 올랜도 참사에 애도하는 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동성애자 등을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흔들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대서양 건너 프랑스와 스페인 등에서도 추모 집회가 이어졌다.

"올랜도를 위해 기도·사랑이 치유"…지구촌 추모물결 확산(종합2보) - 7

mihye@yna.co.kr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