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연내에 국민소환투표 없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야권이 자신을 축출하려고 추진 중인 국민소환 투표가 연내에 실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12일(현지시간)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전날 국영방송에 나와 "국민소환 투표 요건이 충족되더라도 일러야 내년에 국민투표가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연내에 국민투표가 실시되려면 야권이 지난 1월 11일 이전에 관련 절차를 시작했어야 모든 합법적인 절차를 마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권은 지난달 초에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시작했다.

마두로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0일 국립선거관리위원회(CNE)가 오는 20일부터 24일 사이에 국민소환 투표 1차 청원 서명자 130만명을 대상으로 지문확인 작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힌 뒤 나왔다.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진행하려면 첫 단계로 전체 유권자의 1%에 해당하는 20만 명 이상의 청원서명이 필요하다.

선관위는 예비 검증을 벌여 야권이 제출한 180만 명의 청원서명 중 철자 오기 등을 이유로 전 대통령 선거 후보인 엔리케 카프릴레스 등 50여만 명의 서명을 무효로 처리했다.

선관위가 지문확인 작업을 통해 무효 서명을 추가로 걸러내더라도 국민소환 투표 1차 청원서명이 원천무효로 선언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

선관위가 첫 절차를 사실상 승인함에 따라 야권은 앞으로 전체 유권자의 20%에 해당하는 400만 명의 청원서명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400만 명 이상이 국민소환 투표청원에 서명하면 2019년까지인 마두로 대통령의 임기 내에 국민소환 투표가 실시된다.

다만 마두로 대통령의 6년 임기 중 4년이 넘지 않는 내년 1월 10일 이전에 국민소환 투표가 치러져 760만 표를 넘는 반대표가 나와야만 마두로 대통령은 물러난다. 760만 표는 마두로 대통령이 2013년 대통령 선거에서 얻은 표다.

내년 1월 10일 이후 소환투표가 실시돼 마두로 대통령이 물러난다면 같은 성향의 아리스토불로 이스투리스 부통령이 2019년까지 남은 대통령 임기를 대행하게 된다.

야권은 현재 올해 10∼11월 중에 국민소환 투표를 시행할 계획이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아 보인다.

전문가들은 마두로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선거관리위원회나 대법원 등이 국민소환 투표 절차를 최대한 지연시켜 내년 1월 10일 이후로 늦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실제로 마두로 대통령은 13일 대법원에 국민소환 투표청원과 관련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한편 미주기구(OAS)는 오는 23일 상임위원회를 열어 베네수엘라 상황을 논의한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연내에 국민소환투표 없다" - 2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2: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