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는 어떻게 야스쿠니를 넘어 美의사당 연단에 섰나

日프리랜서언론인, 아베 정치 막후 스토리 담은 책 출판외교책사·보좌관 통해 백악관에 채널…'뿔난 바이든' 달래참배후 측근에게 "잘됐다. 이제 차분하게 일할 수 있겠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실망했다'고 밝혔던 미국이 그로부터 1년 4개월 후 역대 일본 현직 총리로는 처음 아베에게 상하원 합동연설의 영광을 안기기까지 미일관계의 무대 뒤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일본 민영방송 TBS 워싱턴 지국장(2013∼2015년) 출신인 프리랜서 언론인 야마구치 노리유키(山口敬之·50)가 아베 정권의 국정운영 내막을 담아 지난 10일 펴낸 '총리'(236쪽·겐토샤<幻冬舍>)에는 아베 총리의 치밀한 대미 외교 복원 노력이 소개됐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에 참배하기 앞서 미일관계가 요동칠 것을 감안해 관계 복원 전략으로 자신과 백악관을 연결하는 2개의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저자는 소개했다. 하나는 '일본판 NSC'로 불리는 국가안보회의의 창설, 다른 하나는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자민당 중의원의 보좌관 임명이었다.

국가안보회의 사무국인 국가안보국 국장에 임명된 아베의 외교책사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외교안보 보좌진을 이끄는 수전 라이스 국가안보보좌관과 직통전화를 통해 수시로 통화하는 관계가 됐다고 저자는 소개했다.

또 가와이 보좌관은 2012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워싱턴을 총 19차례 방문해 백악관과 국무부 요인들을 줄기차게 만났다.

특히 아베는 자신의 야스쿠니 참배에 격분한 조 바이든 부통령(상원의장 겸임)이 자신의 작년 미 의회 연설에 동의하도록 만들기까지 가와이를 '메신저'로 적극 활용했다.

그 과정에서 아베는 2014년 5월 미국을 찾은 가와이를 통해 바이든 앞으로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고 저자는 소개했다. 일본의 정상인 총리가 미국의 2인자인 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다.

거기에 더해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주미 일본대사도 바이든과의 파이프 만들기에 큰 역할을 했다. 책에 의하면, 2013년 사적인 모임에서 바이든의 친족과 알게된 사사에 대사는 동시통역사 출신인 부인 노부코(信子)과 함께 바이든 가족과 자주 교류했다. 결국 바이든은 일본대사관에서 사사에가 주최한 파티에 얼굴을 내밀 정도로 사사에와 친밀해졌다.

이런 노력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는 알 수 없지만, 바이든은 결국 작년 4월, 역사인식 문제와 결부돼 논란이 적지 않았던 아베의 의회 연설에 찬성했다.

한편, 아베 총리가 2013년 야스쿠니에 참배하기 약 2주전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온 바이든과 야스쿠니 참배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인 사실도 책에 소개됐다.

책에 의하면, 통화에서 바이든은 그 직전 박근혜 대통령과 만났을 때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에 안 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사실을 아베에게 전하며 노련하게 '견제구'를 던졌다. 그러자 아베는 "야스쿠니 참배는 선거공약"이라며 "언젠가 갈 작정"이라고 받아쳤고, 바이든은 "총리의 행동은 모두 총리가 판단할 일"이라고 말했다.

아베는 이 통화를 계기로 자신이 바이든에게 야스쿠니 참배 의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생각했지만 바이든은 아베가 야스쿠니에 참배하자 분노한 나머지 '아베 비판'의 최선봉에 섰다고 저자는 소개했다. 미국 국무부가 '실망했다'는 이례적인 입장을 표명하기 앞서 백악관이 '깊이 실망했다'는 문구를 준비했는데, 그것은 바이든의 강경한 의향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저자는 소개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참배후 복심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에게 "잘 됐다. 이제 차분하게 일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고 저자는 밝혔다. 2006∼2007년 제1차 정권때 야스쿠니 참배를 하지 않은 것이 '통한의 극치'라고 했던 아베가 2012년 12월 재집권후 자신의 지지층에 했던 참배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데 대해 '강박감'을 느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아베는 어떻게 야스쿠니를 넘어 美의사당 연단에 섰나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