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서울, 수원FC 3-0 격파…'아드리아노-다카하기-박주영 연속골'

송고시간2016-06-12 20:55

(수원=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이 수원FC에 무실점 완승을 거뒀다.

서울은 12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3라운드 수원FC와의 원정경기에서 아드리아노와 다카하기, 박주영의 연속골을 앞세워 3-0으로 이겼다.

지난달 13일 성남FC전 3-2 승리 후 전남 드래곤즈전 1-1 무승부, 제주 유나이티드전 3-4 패배를 당했던 서울은 3경기 만에 리그 승리를 맛봤다.

전북 현대가 이날 성남FC와의 무승부로 승점 27을 기록하면서 서울(승점 26)은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그러나 전날 승리한 제주(승점 23)에 잠시 내줬던 2위 자리는 곧바로 찾아왔다.

서울은 전반 7분 역습 기회에서 윤일록의 패스를 받은 아드리아노가 문전에서 수비 2명을 옆에 두고 왼발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은 후반 2분 공격 찬스에서 주세종, 아드리아노와 데얀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은 다카하기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왼발 슈팅, 추가골을 넣으며 달아났다.

15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주중경기를 앞둔 수원FC는 이날 오군지미, 가빌란, 블라단을 쉬게 했고 외국인 선수 중에는 레이어만을 투입했다.

수원FC는 김병오가 전방에서 과감한 드리블과 슈팅으로 수차례 서울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서울은 후반 22분 다카하기 대신 박주영을 투입, '아데박 트리오'를 가동하며 공세를 이어가려했지만 오히려 수원FC가 막판 공세를 취했다.

수원FC는 후반 24분 역습 찬스에서 이승현이 측면에서 김병오에게 올린 크로스가 수비에 끊어졌고 후반 32분 이승현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 옆그물을 때린 것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수원FC의 계속된 공세를 막아낸 서울은 후반 38분 문전에서 고요한의 패스를 받은 박주영이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 득점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