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늘 20대 국회 공식 개원…朴대통령 연설

'새 정치' '협치' 기대 속 4년 임기 시작대선정국 앞두고 여야 극한대립 우려도
오늘 20대 국회 공식 개원…朴대통령 연설 - 1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제20대 국회가 13일 오전 개원식을 열고 본격적인 의정 활동에 들어간다.

이번 국회는 여소야대(與小野大)와 3당 체제라는 달라진 환경 속에서 첫발을 내딛는 만큼 4·13 총선 민의를 받들어 이전까지와는 차별되는 새로운 정치를 펼쳐줄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그러나 20대 국회 출범 초부터 내년 대통령선거 정국의 한복판에 놓이게 돼 이른바 '협치'를 통한 현안 해결보다는 여야 간 사생결단의 대립과 폭로전으로 점철될 것이란 우려도 만만치 않다.

국회는 개원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원 연설과 정세균 국회 의장의 개원사를 듣고, 의원 전원이 선서하는 것으로 사실상의 첫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박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북한 4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2월 초당적 안보 협력을 요청하기 위해 한 시정연설 이후 넉 달만으로, 특히 4·13 총선 이후 처음이어서 20대 국회의 시작점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서 '협치'와 민생에 초점을 맞추면서 노동개혁을 포함한 각종 개혁과제 추진에 국회가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는 개원식에 이어 오후 다시 본회의를 열어 전반기 상임위원장을 선출함으로써 원 구성을 사실상 마무리한다.

여야는 상임위원 배정도 막바지 조율 작업을 거치는 단계여서 늦어도 하루 이틀 내로 상임위 구성이 완전히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 20대 국회 공식 개원…朴대통령 연설 - 2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