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플로리다 게이 클럽서 총격…"다수 부상·폭탄전담팀 출동"(3보)

송고시간2016-06-12 18:08

경찰, 건물 수색하며 사람들 대피시키는 중…"인질 잡혀있다" 주장도

A handout photograph made available by Univision Florida Central showing a view of the general scene following a shooting at Pulse Nightclub in Orlando, Florida, USA, 12 June 2016 (EPA)

A handout photograph made available by Univision Florida Central showing a view of the general scene following a shooting at Pulse Nightclub in Orlando, Florida, USA, 12 June 2016 (EPA)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한미희 기자 = 12일 새벽(현지시간) 2시께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한 게이 전용 나이트클럽에서 총격이 발생해 여러 명이 다쳤다고 CNN, BBC 방송 등이 현지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20명 이상이 다쳤다고 보도했으나 사망자가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건물을 수색하고 사람들이 빠져나오는 것을 돕기 위해 경찰관들이 건물에 진입했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지역 TV 기자 스튜어트 무어는 트위터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20명 이상이 총에 맞았다며 범인이 아직 내부에 인질들과 함께 머물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미디어에도 무장한 범인이 인질을 잡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으며, 부상자들이 도로에서 치료받는 모습을 찍은 사진도 올라오고 있다.

이날 밤 클럽 안에는 100명 이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남성은 당시 클럽 안에 있었다며 안에서 총이 발사됐고 다른 사람들이 "사람이 죽었다"고 비명을 질렀다고 말했다.

해당 클럽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모두 밖으로 나가 도망쳐라"라는 글을 올렸다.

올랜도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확인하고 주민들에게는 이 지역에 접근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현재 클럽에는 경찰차와 구급 차량은 물론, 올랜도 소방서의 폭탄·위험물질 전담팀도 출동한 상태다.

올랜도에서는 지난 10일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의 가수 크리스티나 그리미(22)가 사인회 도중 괴한의 총격에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美 플로리다 게이 클럽서 총격…"다수 부상·폭탄전담팀 출동"(3보) - 2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