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민구 국방장관, 14일 프랑스 방문…북핵문제 논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프랑스와 대북공조 강화 추진
출국하는 한민구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국하는 한민구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프랑스를 방문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13일 "한민구 장관이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프랑스를 공식 방문한다"며 "작년 11월 한국·프랑스 정상회담 합의 사항인 '양국간 국방 분야 협력 확대·강화'를 위한 실질적 방안 논의를 희망하는 프랑스 측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번 프랑스 방문을 계기로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국방장관과 회담을 하고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비확산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프랑스 국방장관회담을 통해 올해 초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북한을 압박하는 국제 공조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프랑스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 주도국"이라며 프랑스가 국제사회에서 갖는 위상에 주목했다.

한 장관과 르 드리앙 장관은 지난 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도 양자회담을 하고 대북 제재를 위한 공조를 강화하는 데 뜻을 모은 바 있다.

5일(현지시간)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프랑스 국방장관 회담에서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국방 장관(왼쪽)과 악수하고 있는 한민구 국방장관
5일(현지시간)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프랑스 국방장관 회담에서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국방 장관(왼쪽)과 악수하고 있는 한민구 국방장관

이번 국방장관회담에서 두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문제 외에도 국제평화유지활동과 사이버 안보를 포함한 다양한 상호 관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프랑스는 한반도와 글로벌 이슈와 관련해 우리와 핵심 이익을 공유하는 파트너"라며 "한 장관의 프랑스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전략적 국방협력 강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의 국방부 장관이 프랑스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2007년 12월 김장수 당시 국방부 장관의 프랑스 방문 이후 처음이다.

이번 프랑스 방문 기간 한민구 장관은 프랑스군 6·25 전쟁 참전비에 헌화할 예정이다. 프랑스는 6·25 전쟁 당시 3천명 이상의 병력을 지원했고 지금도 주한 유엔군사령부에 전력을 제공하고 있다.

한 장관은 프랑스 장교 교육기관인 고등군사교육국도 방문해 고등군사교육연구원, 전쟁대학, 국방대학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설한다. 이 자리에서 한 장관은 한국과 프랑스의 전략적 국방협력 계획을 설명하고 우리 정부의 국방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당부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프랑스는 올해 우리나라와 수교 130주년을 맞이한 오랜 우방"이라며 "한 장관의 프랑스 방문은 양국의 전통적 관계를 기반으로 국방 분야 협력을 확대·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